본문 바로가기

맛집여행

[서울대입구] 스시 려 - "가성비의 왕"

반응형

  서울대입구는 자주가는 곳은 아닌데, 막상 가보면 가성비가 좋고 분위기 좋은 곳이 꽤 있다.
괜히 "샤로수길" 이라 불리는 게 아닌가보다. 

 저녁으로 스시가 당기던 중 미들급 스시야에서 식사는 하고픈데, 디너로 가게 되면 왠만한 곳은 아무날에나 편하게 먹는 가격대가 아니라서 고민하던 차에 그나마 저렴한 집을 찾은 게 바로 "려" 였다. 

 스시 려는 중급 스시야 중에 꽤 저렴한 편이다. 인당 5만원 정도에 디너코스를 먹을 수 있고, 오마카세는 이보다 조금 더 비싼 편이지만 보통 이 정도 스시야에서 중급 오마카세가 7만원에서 10만원, 좀 더 비싼 곳은 15만원까지 하다보니 상대적으로 가성비가 꽤 좋은 편이라 할 수 있다. 

 위치도 꽤 좋은 편이다. 서울대입구역 5번 출구에서 나오자마자 바로 있다. 다만 바로 보이진 않고, 건물 입구에 세워놓은 배너를 보고 들어가면 건물 내부 1층에 위치해있다. 

 오늘은 디너코스로 먹었고, 가격은 인당 5만원 선이었다. 
아래에서는 간단하게 시간순으로 메뉴만 나열해보았다.

 보통 부드러운 죽 또는 계란국과 같은 유동식을 주는데, 려는 마를 갈아서 참치를 얹은 유동식을 자왕무시와 함께 내어준다. 

ma
자왕무시와 참치&마

그리고 이어서 사시미 조금.

sashimi
왼쪽부터 광어, 어린 참치, 줄무늬 전갱이, 도미

이어서 나온 찜전복과 내장소스.

shell
찐 전복과 내장소스, 내장소스가 일품이었다.

그리고 뒤이어 나온 도미머리와 어묵국은 생략. 그냥 평이하면서도 깔끔한 맛이었다. 바로 메인디쉬인 스시.

sushi
깔끔하기 그지 없는 스시, 단새우에 얹은 우니가 비리지 않고 좋았다.

 참치뱃살과 단새우에 우니를 얹은 스시가 가장 부드럽고 맛있었다. 우니는 조금만 관리를 잘못해도 비린 맛이 나서 우니를 좋아하면서도 잘 먹지 못하는데, 려에서는 비리지도 않고 훌륭했다. 

 그리고 2차 스시.

sushisushi
이때부턴 사실 배불러서 먹기 힘들었다. 가성비가 정말 좋다.

 사실 이때부턴 주어진 음식이 너무 많고 하나같이 버릴 것이 없이 맛있어서 다 먹다보니 너무 배가 불러서 제대로 먹지 못했지만 비린 맛 때문에 손질을 잘해야하는 고등어와 청어가 비리지 않고 좋았고, 장어는 평이했다.
가장 우측의 달걀구이는 부드럽고 고소해서 마지막 마무리로 정말 좋았다. 

 그리고 모밀소바와 아이스크림. 모밀은 80% 모밀면이라 뚝뚝 끊어지는데 일반 밀가루가 많이 섞인 모밀면보다 오히려 이게 더 깔끔하고 좋았고, 녹차아이스크림은 진한 풍미가 디저트로 모자람없이 흡족했다. 

모밀과 녹차아이스크림, 사진이 다소 흔들렸다.

 스시 오마카세, 또는 스시 코스를 계획하는 분에게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에 강력하게 추천드릴만한 맛집을 찾은 것 같아 즐거운 마음으로 리뷰를 남겨본다. 10년이 지나도 20년이 지나도 그 자리에 오래도록 남는 스시야였으면 싶다. 

  

반응형